부동산재테크

‘무용과지략, 그리고 넓은 도량까지 갖춘 영웅 부동산재테크 중의 영웅이시여.’

순식간에나타난 허무영이 부동산재테크 말했다.
그에허벅지를 꿰뚫린 부동산재테크 탈로스가 급기야 무릎을 꿇고 말았다.

이상한일은 아니었다. 이익헌을 좋아하지 부동산재테크 않는 여자는 찾아보기가 어려울 정도였다. 연령을 초월해서 20대 초반부터 40대 후반의 골드미스까지, 이익헌과의 데이트를 꿈꿨다.
피로로인해 중첩되는 스트레스 탓에 탈모는 더 빠르게 진행됐고, 영우는 이러다가 갓판가 부동산재테크 뭐시긴가 하는 대머리 일본 요괴처럼 되는 건 아닐까 걱정했을 지경이었다.

부동산재테크

『제2회국가대항전의 부동산재테크 우승 국가를 어디로 점치고 계십니까?』
자신의존재가 그리드에게 부동산재테크 민폐가 되고 있단 사실을 말이다.
전율을느끼던 나는 알림창에 떠오른 부동산재테크 이해도에 대해서 뒤늦게 의문을 품고 상세 정보를 확인해 보았다.
나는 부동산재테크 내가 실제로 겪고 느낀 유라에 대해서 모두 사실대로 사람들에게 알려 주었다.

“내불꽃을 부동산재테크 너의 뼈에 새겨주마.”

‘어떻게어쌔신이 저만한 방어능력을 부동산재테크 보유한 거지?’

통합랭킹 11위와 50위의 레벨 차이가 4밖에 되지 않는 현재 시점에서 하오가 사망하고 경험치를 잃게 된다면, 그 랭킹이 기하급수적으로 떨어질 가능성이 있었다.
‘근력만아니면 좋은 상황이다. 도전해볼 가치는 충분해.’

서규태는미키 위도에게서 폭풍처럼 메시지가 들어오는 것을 보여주면서 한숨을 쉬었다.
“위대한에트날 왕국의 13대 국왕 비스바덴의 이름으로 명하노니. 자작 크리스는 감히 나의 신성한 왕국을 향해 진격해 오는 저 골렘의 무리를 처단하라!”

“볼일이 있어서 밖에 나와 있었거든.”
이곳에는귀신은커녕 살아 움직이는 뼈다귀와 시체들도 출몰하고, 말하는 짐승도 있으며, 심지어 불 뿜는 용도 있다. 사람들이 날아다니고 마법과 검기까지 쏘아 대지 않던가?
민망함을느낀 요시무라가 착석했다.

‘인간이라는걸 들켰나?’

채챙!채채채채채챙!!

임정이숨을 죽여가며 말했다. 서규태가 고개를 저었다.

곡괭이를건네받은 노에와 랜디가 어리둥절해졌다.

이와같은 의문도 이제는 거의 사라지기 직전이다.
고작고양이에게 한 방 맞았답시고 발악을 하다니?

이제다 같이 모여서 훈련을 하는 것은 일상이 되었다. 강도가 높은 훈련이 연일 이어지고 연일 그 강도가 계속 더 높아지는데도 이제는 그것을 힘들게 느끼는 사람이 많지 않았다. 이제는 훈련이 신체 강화와 체력 증진을 위한 것이라기보다는 그냥 익숙해진 습관이라서 자연스럽게 해 나가는 지경이 되었다.

최강이라손꼽히는 랭커들을 허무하리마치 손쉽게 해치워버린 그리드의 무용 앞에 모두가 숨죽였다.
신화속 영웅들이나 쓸법한, 엄청 멋진 투구를 반드시 만들겠다고 다시 한 번 다짐하는 그리드의 머리 위를 파브라늄이 빙글빙글 회전했다.


수시간 동안 무력한 적군을 베고, 또 베어 넘기면서 궁전 앞까지 도달한 아레스 군단.
방어하였으나안색이 좋지 못했다. 말만 수호기사지, 스탯을 전부 근력에 투자한데다가 방어구도 썩 좋지 못한 그의 방어력은 최악이었다.
부바트가세계인을 대표해서 질문했다.

워즈는마침내 모든 움직임을 멈추었다. 블랙 서커도 자라나지 않았다.

미키가헌터들을 바라보며 잠시 뜸을 들였다.
의아함을느낀 그리드가 광장 쪽으로 다가가다가 멈칫했다.
어마어마한고통을 느낀 마이너가 비명조차 지르지 못하고 머리를 부여잡은 채 바닥을 뒹굴었다.

그리고깜짝 놀랐다.

로렉스는굳이 길게 말할 필요성을 느끼지 못했다.
케산협곡에 출몰하는 몬스터들의 최소 레벨은 160이다. 그 엄청난 레벨의 몬스터들이 협곡 곳곳의 동굴에 숨어 있다가 여행자를 발견하는 즉각 나타나 공격해 온다.

그리고심상찮게 변모해가고 있던 각성 수호자로부터 거대한 마력의 폭발이 발생했다.
무영에게는서무열 교수가 있었지만 효재에게는 그렇게 가르쳐 줄 사람이 없었다. 아니. 없었다고 생각했다. 그게 자신의 착각이었다는 것을 효재는 할머니를 통해서 깨달았다.

그렇기에그리드를 따르리라 결심할 수 있었던 거고.
‘교황의전투력이 2만 4천이었는데.’

이사벨이끔찍한 고통에 시달려왔던 이유는 전적으로 그리드에게 있었다.
“영우씨몸값 받으러 왔어요.”

형식은평범하지만 기능은 결코 평범하지 않습니다.



스킬을사용해서 숫자가 잘만 나온다면 좋겠지만, 만약 숫자가 나쁘게 나온다면?
어느세월에?

“아니,제드노스. 넌 3차 전직까지 한 마법사가 무슨 라이트 하나 못 켜냐?”

영리한크리스가 그리드의 상황을 바로 추측했다.


하늘이라는유리한 고지를 스스로 버리고 적진 한가운데로 떨어지다니?

“마족이주술을 사용해서 마을에 공포 분위기를 조성한다고요?”
넙죽절을 올린 가이 남작이 헐레벌떡 자리를 떠났다. 제국의 속국으로부터 해방될 수 있다는 희망을 엿본 그는 만면에 미소를 짓고 있었다.
결심한나는 더 이상 도망치지 않았다. 그리고 단검을 뽑아 쥐며 후로이에게 못박아 두었다.

“태인이한테서말은 많이 들었는데. 텐텐 맞죠?”
전원이3차 전직 유저인 템빨단 15명과, 전원이 2차 전직 유저인 하데스 길드 80명의 싸움?